의전 및 제례정보

제례정보

제례란? 조상을 추모하고 보은(報恩)하며 돌아가신 후에도 효(孝)를 다하는 신성한 의례다.
제사의 종류로는 시제(時祭), 기제(忌祭), 차례(茶禮), 묘제(墓祭), 이제가 있다.

제례의 종류

기제(忌祭)

부모, 조부모, 증조부모, 고조부모까지의 4대 제사를 각기 휘일(사망일)의 첫새벽에 영위(靈位)를 모셔놓고 제사를 지내는 것을 기제사(忌祭祀)라 한다. 기일 제사는 원래 고전 예서에는 없는 것으로 후대에 이르러 기일(忌日)을 그냥 넘기기 미안한 마음에서 인정상 추가된 예일 뿐이다. 제사는 축제와 같은 길례(吉禮)였으므로 조상이 돌아가신 슬픈 날에 행하는 기일제는 제사의 본래 취지에 어긋난다고 할 수 있다.

차례(茶禮)

절사(節祀), 다사(茶祀)라고도 한다. 원단(1월1일), 추석(음력8월15일), 단오(음력5월5일), 동지 등의 아침에 지내는약식 제사로서 4대조까지를 동시에 지낸다.

세제(歲祭)

묘사(墓祀), 묘제라고도 하여 음력 시월 보름날에 지내지만 지방, 문중에 따라 10월 중 적당일에 시조(始祖)이하 전 조상님들을 한꺼번에 모시고 지내는 제사이다. 모든 후손들이 모여 가문과 조상의 음덕을 자랑하고 문중 친족의 역사와 명예를 다지기도 한다.

사시제(四時祭)

철에 따라 지내는 제사로 음력 2, 5, 8, 11월의 상순의 정일이나 해일(亥日)을 택해 지낸다. 옛날에는 정제(正祭)라 하여 가장 중요시했다. 춘하추동 4계절에 한 번씩 고조 이하 조상을 함께 제사하던 합동 제사의 성격을 가지며 조선시대 이후 기제사가 중요시되면서 시제의 중요성이 점차 퇴색되었다.

한식(寒食)성묘

청명(淸明) 다음의 절기로 동짓날부터 105일째 되는 날로 보통 4월4일, 5일 경이다. 예전에는 이날 조상께 제사를 올리고 성묘했다. 집에서 제사를 모셨을 때는 묘제는 생략한다. 묘제는 설날, 한식, 단오, 추석 등 네 번 지냈다.

이제(爾祭)

음력 9월 계추에 돌아가신 부모를 위해 지내던 제사이다. 전달 하순 제일을 택해 지냈으나 일반적으로 시행하지 않는다.
제례의 절차 제례의 절차는 까다롭고 복잡한 만큼 지역과 가문마다 그 절차가 다르다.
또한 상황에 따라 그 절차가 달라지므로 본인의 상황에 맞는 제례를 지낼 수 있도록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례의 순서

  • 01 영신
    제사상의 뒤쪽에 병풍을 치고 제사상 치고 제사상 위에 제사 음식을차린다. 대문을 열어놓고 지방을 써 붙이고 제사 준비를 마친다.
  • 02 분향강신
    제주가 분향하고 모사그릇에 술을 세 번 기울이고 2번 재배한다.
    (향을 사르는 것은 하늘의 신에게 고함이고, 모사에 술을 따르는 것은 땅 아래의 신에게 고함이다.)
  • 03 참신
    고참석자 전원이 2번 재배한다.
  • 04 진찬
    밥과 국을 올린다.
    (추석 때는 송편을 설에는 떡국을 올린다. 명절에도 탕은 올린다.)
  • 05 초헌
    제주가 끓어 앉아 첫 번째 술잔을 올린다.
  • 06 독축
    모두 꿇어앉고 축관이 독축한다. 끝나면 제주가 재배한다.
  • 07 아헌
    두 번째 잔은 주부가 올리고, 사배 한다. 없으면 근친자가 한다.
  • 08 종헌
    세 번째 술잔은 다음 근친자가 올린다.
  • 09 첨작
    종헌 때의 잔에 3번 첨작하여 술을 올린다.
  • 10 삽시정저
    식첨작후 주부가 메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은 바닥 쪽이 동 쪽으로 향하도록 꽂고, 젓가락은 어적이나 육적 그릇 위에 가지런해 놓고 제주는 재배(2번) 주부는 사배(4번)한다.
  • 11 합문
    참사자 모두 문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잠시 기다린다.
  • 11 계문
    닫았던 문을 여는 절차이다.
  • 11 헌다
    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리고 메를 3번 떠서 물에 말아놓는다.
  • 11 철시복반
    숟가락 젓가락을 거두어 시접에 바로 놓고 뚜껑을 덮는다.
  • 11 사신
    참석자 전원이 재배한 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작별 위식으로 차례를 올리는 절차가 모두 끝난다

명절 차례

우리나라는 설, 한식, 단오, 추석 등을 4대 명절로 꼽았고 그 외에 중구 동지 등의 명절에도차례를 올렸지만, 설과 추석은 지금 우리나라에서 대표적인 명절이다.

차례의 순서

  • 01 진설(進設)
    북쪽에 병풍을 치고 병풍 앞에 신위를 모실 교의를 마련한 다음 식어도 괜찮은 음식부터 제물을 차린다. 진설이 다되면 사진 혹은 미리 써둔 지방을 교의의 신위함에 붙인다.
  • 02 분향강신(焚香降神)
    제주는 꿇어 앉아 향을 피워 향로에 꽂고 재배한다. 왼쪽집사가 제주에게 강신잔을 주면 오른쪽 집사가 술을 따른다.
    제주는 모사 그릇에 세 번에 나누어 모두 따른다. 왼쪽집사가 강신잔을 받아 오른쪽 집사에게 건네주어 제자리에 놓게 한다.
    제주는 재배한다.
  • 03 참신(參神)
    제주와 참석자 모두 재배한다.
  • 04 진찬(進饌)
    주부가 설 차례에는 떡국을 추석 차례에는 송편(혹은 메)을 제상에 올린다.
  • 05 헌다(獻茶)
    왼쪽집사로부터 잔을 오른쪽 집사로부터 술을 받아 먼조상 남자조상 순으로 올린다. 기제사와 달리 한번만 올린다.
  • 06 개반(開飯)
    주부나 집사가 떡국그릇의 뚜껑을 열고 적을 올린다.
    순서는 좌측부터 조부조모순이다
  • 07 삽시(揷匙)
    주부나 집사가 시접에 담겨있는 숟가락을 떡국에 꽂고 젓가락을 시접위에 걸쳐 놓는다. 젓가락의 손잡이는 서쪽(왼쪽)을 보게 놓는다.
  • 08 사신(辭神)
    모든 참석자는 조상이 진지를 드는 동안 조용히 서서 생전의 조상을 생각한다. 주부가 약한 기침을 하고 숟가락을 거두어 시접에 담그고 젓가락은 시접아래 내려놓고 모두가 재배한다.
    신위는 제자리에 모시고 지방인 경우에는 향로위에서 불사른다.
  • 09 음복(飮福)
    제물을 제상에서 거두고 옷을 입은 그대로 조상이 드시고 남은 제물을 나누어 먹는 것으로 차례는 끝난다.
제례상 차리는 법 제례상에 대한 진설방법은 지방의 전통 풍습, 가풍에 따라 약간씩 다르다.
제례상은 조상에 대한 예를 지키며, 그 넋을 기리는 정성 어린 마음으로 차리도록 한다.

진설요약

반동서갱
1열 밥은 동쪽 국은 서쪽에 위치 한다.
좌면우병
2열 좌측에 국수를 우측에 떡을 놓는다.
두동미서
2열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놓는다.
좌포우혜
4열 포는 왼쪽에, 젓갈은 오른쪽에 놓는다.
전좌습우
4열 마른 것은 왼쪽에, 젖은 것은 오른쪽에 놓는다.
조율이시
5열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배, 감, 사과, 약과 순으로 놓는다.
잔서초동
1열 술잔은 밥과 국의 중앙에 놓는다..
적전중앙
2열 적은 중앙에 위치한다.
어동육서
2열,3열 생선은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놓는다.
생동숙서
4열 김치는 동쪽에, 나물은 서쪽에 놓는다.
홍동백서
5열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
Top
플러스친구